올 한해의 마지막인 오늘....

사무실에 앉아 올 한해 무엇을 이루었나 생각해 보니....그냥 답답함만이 느껴진다.

한편으로는...무엇을 남기고 무엇을 이루려고한다는 것이 모두 부질없게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올한해는...정말 내게 있어 좋지 않은 일들이 많았던것 같다...사람이 떠나고...사람에게 실망하고..사람들에 대한 기대도 포기하게 되고...

그런 한해였던것 같다....